> 건 강
잘 나가던 건강기능식품 '홍삼빨'이 떨어졌나작년 생산액 0.7% 증가에 그쳐... 홍삼은 10% 가까이 감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2  12:45: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추석선물세트로 인기가 높은 건강기능식품의 지난해 생산실적이 소폭 성장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이 최근 발표한 ‘2017년 식품산업 생산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생산액은 1조4819억원(원가 기준)으로 전년(2016년 1조4715억원)보다 0.7% 증가했다.  2016년에는 전년보다 29.9% 성장했다. 

   
▲ 식품산업 연도별 생산실적 추이.
   
▲ 건강기능식품 품목별 생산실적.
   
▲ 건강기능식품 상위 10위 업체별 생산실적. [자료=식약처]
품목별 생산액은 홍삼제품이 5261억원으로 부동의 1위를 지켰지만 2016년(5838억원)에 비해 9.9% 줄었다. 반면 개별인정형 제품, 비타민 및 무기질은 각각 16.5%, 8.3% 늘어난 2216억원과 1901억원을 기록했다. 개별인정형은 영업자가 기준, 규격, 안전성 및 기능성 등에 관한 자료를 제출해 식약처장으로부터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을 말한다.

프로바이오틱스(1495억원), 밀크씨슬추출물(739억원)이 뒤를 이었으며, 건강기능식품 상위 5개 품목 생산액은 전체의 78.4%를 차지했다.

업체별로는 한국인삼공사가 3370억원어치를 생산해 1위 자리를 유지했지만 전년(2016년 3770억원)보다 10.6% 감소했다. 콜마비앤에이치는 18.4% 증가한 1216억원을 기록해 3위 노바렉스(758억원)와 격차를 더 벌렸다. 이어 서흥이 10.7% 늘어난 673억원으로 4위를 유지했다.

2016년 583억원으로 6위였던 에스트라는 지난해 629억원으로 늘려 한국야쿠르트(607억원)를 6위로 밀어내고 5위에 올랐다. 코스맥스바이오는 67.4% 증가한 606억원을 기록해 한국야쿠르트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식약처는 “추석에 선물용으로 많이 구입하는 건강기능식품은 질병치료를 목적으로 처방되는 ‘약’이 아니므로 ‘고혈압, 당뇨, 관절염, 성기능 개선 등’과 같은 허위·과대·비방 표시 및 광고에 현혹되어 구입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할 때에는 문구 및 인증 도안(마크)과 한글 표시사항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인터넷, 신문 등을 통해 건강에 좋다고 여겨져 널리 판매되고 있는 건강식품은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이 입증되지 않은 일반식품으로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도안(마크)이 없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노태운기자  |  nohtu@maeilmarketing.com
노태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꿈꾸는 사람들 | 제호 : 매일마케팅신문 |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91나길 2-3, 1-201 | 대표전화 : 02-6203-0201 | 팩스번호 : 02-6227-0201
등록일 : 2013년 11월 8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2866 | 발행인·편집인 : 김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순희
Copyright © 2013 매일마케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