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접판매
허벌라이프 3분기 매출 12억4450만달러…감소세 탈피"아귀노비 공동사장 내년 3월 새 최고경영자 취임" 발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1  07:03: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기업 허벌라이프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호조로 매출 증가세 반전에 성공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를 둔 허벌라이프 뉴트리션(Herbalife Nutrition Ltd.)은 올해 3분기 전세계시장에서 올린 매출액은 총 12억445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2억4280만달러)에 비해 0.1%(170만달러) 소폭 상승했다는 내용을 담은 분기 실적을 지난달 29일(미국 현지시간) 발표했다.

   
▲ 허벌라이프 2019년 3분기 실적. [출처=회사 발표 자료]
허벌라이프는 올들어 중국 쇼크로 매출이 1분기(11억7220만달러) 4.0%, 2분기(12억4010만달러) 3.5% 각각 감소했다. 같은 기간 중국시장 매출은 이보다 훨씬 높은 29.1%, 34.8% 급감했다.

3분기 중국시장 매출은 2억870만달러로 2억달러선을 넘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1.7% 줄었다. 허벌라이프의 지난해 3분기 중국 매출은 2억6650만달러였다.

허벌라이프의 매출 상승세 반전은 한국이 아시아태평양지역이 주도했다. 이 지역 국가들의 올 3분기 매출액은 3억2450만달러를 기록해 전년 같은 기간(2억7430만달러)보다 18.3% 증가했다. 올해 9월까지의 합계 매출은 9억186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1억4570만달러(18.9%) 늘었다. 반면 중국 매출은 5억4610만달러로 지난해에 비해 이보다 많은 2억1940만달러(28.7%) 줄었다.

허벌라이프의 올해 9개월 동안의 전세계시장 매출 합계액은 36억5680만달러로 지난해(37억520만달러)보다 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아귀노비 새 최고경영자
한편 허벌라이프 이사회는 이날 공동사장을 맡고 있는 존 아귀노비(John Agwunobi) 건강-뉴트리션 최고관리자(Chief Health and Nutrition Officer)가 내년 3월 30일 최고경영자(CEO)에 취임하고, 지난해 1월 리치 구디스(Richard P. Goudis) 전 최고경영자의 갑작스런 사임으로 잠정적으로 최고경영자에 복귀한 마이클 존슨(Michael O. Johnson)은 이사회 의장으로 남는다고 경영진 승계 계획을 발표했다.

노태운기자  |  nohtu@maeilmarketing.com
노태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꿈꾸는 사람들 | 제호 : 매일마케팅신문 |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91나길 2-3, 1-201 | 대표전화 : 02-6203-0201 | 팩스번호 : 050-4423-7256
등록일 : 2013년 11월 8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2866 | 발행인·편집인 : 김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순희
Copyright © 2013 매일마케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