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기록적 폭우가 빚은 320m 물줄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3  00:01: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토왕성폭포. [사진제공=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설악산 토왕성폭포가 지난달 말 강원 영동지역과 산간에 쏟아진 폭우에 웅장한 물줄기를 만들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상단 150m, 중단 80m, 하단 90m를 합쳐 총 320m 높이의 토왕성폭포는 명승 제96호로 국내 폭포 중 가장 길다. 지난 2015년 11월 전망대가 개설되면서 45년 만에 개방된 토왕성폭포는 설악산국립공원 설악동지구에서 비룡폭포 바로 전 탐방로를 따라 올라가면 볼 수 있다.

   
 
설악산 서남쪽 장수대에서 대승령으로 올라가는 중간에 있는 대승폭포도 물줄기가 거세져 감탄을 자아냈다. 명승 97호인 대승폭포는 높이가 88m로 토왕성폭포보다 짧지만 금강산 구푱폭포, 개성 박연폭포와 함께 대한민국 3대 폭포로 알려져 있다.

   
▲ 대승폭포. [사진제공=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두 폭포는 발원지와 폭포상단 사이에 수원지(水源池, 샘)가 발달되지 않아 평소에는 폭포다운 모습을 보기 어렵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김한수 과장은 “두 폭포는 규모가 크지만 수량이 부족하면 웅장한 모습을 보기 힘들다”며 “이번처럼 큰 비가 온 후 2~3일 정도 제대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아쉬워 모든 국민들이 설악산 내 폭포의 멋을 공유할 수 있도록 영상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설악동에는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304mm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졌다. 장수대지역은 90mm 가량의 비가 내렸다.

노태운기자  |  nohtu@maeilmarketing.com
노태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꿈꾸는 사람들 | 제호 : 매일마케팅신문 |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91나길 2-3, 1-201 | 대표전화 : 02-6203-0201 | 팩스번호 : 050-4423-7256
등록일 : 2013년 11월 8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2866 | 발행인·편집인 : 김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순희
Copyright © 2013 매일마케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