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접판매
뉴스킨 직접판매 매출 1년만에 증가세 돌렸다작년 7% 늘어난 25억8193만달러…미주태평양 큰폭 신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15  06:14: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뉴스킨 2020년 지역별 매출액 현황. [출처=회사 실적발표 자료]

글로벌 직접판매업체 뉴스킨(Nu Skin Enterprises, Inc.)이 지난해 4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한해 매출액을 1년 만에 증가세로 반전시켰다.

미국 유타주 프로보에 본사를 둔 뉴스킨은 2020년 4분기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8.3% 증가한 7억4819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는 내용을 담은 실적을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실적 발표 때 전망한 최고치(7억5000만달러)에 근접한 것으로 한해 총 매출액은 25억8193만달러에 달해 전년(2019년 24억2042만달러)보다 6.7% 늘었다. 뉴스킨은 2018년 26억7901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2019년 매출액은 9.7% 감소했다.

◆한국 매출 원화로 환산하면 소폭 증가 예상 

뉴스킨의 지난해 지역별 매출액은 중국이 6억2554만달러로 전년(7억2253만달러)보다 13.4% 급감했지만 미주태평양은 5억1194만달러로 2019년(3억4908만달러)에 비해 46.7% 급증했다.

한국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3억2648만달러로 전년(3억2998만달러)보다 1.06% 감소했지만 원화로 환산하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원-달러 환율은 2019년 1달러에 평균 1166.72원(하나은행 평균환율 기준)에서 지난해 1180.05원으로 1.14% 상승했다.

뉴스킨코리아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올린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재무제표상 매출액은 3925억원으로 전년(4161억원)보다 5.7% 감소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한 다단계판매 매출액은 2018년 4562억원(부가세 포함)에서 2019년 4302억원으로 줄었다.

뉴스킨이 지난해 일본에서 올린 매출액은 2억7368만달러로 전년(2억6004만달러)보다 5.2% 늘었지만 홍콩-대만 매출액은 1억6112만달러로 3.1% 감소했다.

◆최고경영자 9월 우드→나피어스키 이양

   
▲나피어스키 새 최고경영자
   
▲우드 현 최고경영자

뉴스킨은 실적 발표와 함께 최고경영자(CEO)를 리츠 우드(Ritch N. Wood)에서 라이언 나피어스키(Ryan Napierski)로 교체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2017년 트루먼 헌트(Truman Hunt)에 이어 최고경영자에 오른 우드는 올해 9월 1일 퇴진하고 그 자리를 나피어스키 회장이 이어받는다. 나피어스키 회장은 주주총회 투표를 거쳐 우드가 가지고 있는 이사회 직위도 이양받은다. 우드 최고경영자는 퇴진 후 당분간 고문직을 맡는다.

회장 겸 최고경영자에 오르는 나피어스키는 뉴스킨에서 25년 이상 근무하며 뉴스킨 북아시아 사장, 일본법인 대표, 글로벌 영업 및 운영 담당 사장을 지냈다. 2019년 6월부터 1년간 미국 직접판매협회(DSA) 이사회 의장을 역임했다.

물러나는 우드 최고경영자는 30년 이상 뉴스킨에서 재직하며 우드는 2002년 11월부터 15년간 최고재무책임자를 지냈다.

노태운기자  |  nohtu@maeilmarketing.com
노태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꿈꾸는 사람들 | 제호 : 매일마케팅신문 |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91나길 2-3, 1-201 | 대표전화 : 02-6203-0201 | 팩스번호 : 050-4423-7256
등록일 : 2013년 11월 8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2866 | 발행인·편집인 : 김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순희
Copyright © 2013 매일마케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