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접판매
미국 직접판매업체 애릭스 "뉴세리티와 합병" 발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12:0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미국에 본사를 둔 직접판매업체 애릭스(ARIIX)와 뉴세리티(NuCerity)가 합병한다.

독성물질로부터 자유롭고 건강한 삶을 하고 애릭스는 각자의 시장에서의 장점을 살리고 사업자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매출 증대를 위해 뉴세리티와 합병한다고 5일(현지시장) 발표했다.

애릭스 창업자로 최고경영자(CEO)인 프레드 쿠퍼(Fred Cooper)는 “합병은 애릭스와 뉴세리티 모두를 위한 강력한 결합”이라며 “두 회사는 서로를 보완할 수 있는 고품질 제품뿐만 아니라 강력한 시장을 가지고 있어, 사업자들과 직원들이 서로 배우며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유타주 바운티풀(Boutiful)에 본사를 둔 애릭스는 지난해 매출액이 1억7800만달러로 전년보다 18% 증가했다고 밝혔다. 애릭스는 2016년 1억51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려 미국의 직접판매업 전문지 다이렉트 셀링 뉴스(DSN)가 집계한 ‘글로벌 매출액 100대 기업(2017 DSN Global 100)’ 82에 랭크됐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본사를 둔 뉴세리티는 지난해 35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애릭스는 2015년 한국에 진출해 애릭스코리아(주) 이름으로 다단계판매업으로 등록했다. ㈜뉴세리티코리아는 2011년 다단계판매업으로 등록했다. 두 회사는 모두 소비자피해보상보험계약을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과 공제계약으로 체결하고 있다.

미국 직접판매업체 지자인터내셔널(Zija International)이 지난해 장고(XANGO)를 인수하자 한국에 다단계판매업으로 등록해 있던 (유)장고코리아는 6월 폐업했다.

2015년에는 주네스 글로벌(Jeunesse Global)이 모나비(MonaVie)를 인수한 후 한국에 다단계판매업으로 등록한 모나비코리아(유)는 공제조합과 공제계약을 해지하고 문을 닫았다.
 

노태운기자  |  nohtu@maeilmarketing.com
노태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꿈꾸는 사람들 | 제호 : 매일마케팅신문 |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91나길 2-3, 1-201 | 대표전화 : 02-6203-0201 | 팩스번호 : 02-6227-0201
등록일 : 2013년 11월 8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2866 | 발행인·편집인 : 김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순희
Copyright © 2013 매일마케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