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 제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 3.6% 증가에 그쳤다13조5155억...다단계판매업체 애터미 7위로 두 계단 상승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5  11:21: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국내 화장품 생산액이 소폭 증가에 그친 가운데 다단계판매 업체 애터미가 7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2017년 국내에서 생산된 화장품은 총 13조5155억원으로 전년(2016년 13조514억원)보다 3.6% 늘었다고 5일 밝혔다. 2016년 증가폭 21.6%에 크게 못미쳤다.

화장품 수출실적은 49억4464만달러(5조5900억원)를 기록해 2016년의 41억7842만달러(4조8491억원)에 비해 18.3%(달러) 증가했다. 수출 호조로 지난해 화장품 무역흑자는 전년(2016년 3조5955억원)보다 18.5% 늘어난 4조2601억원으로 처음으로 4조원을 돌파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의 특징으로 ▶무역흑자 고속 성장세 유지 ▶동남아‧유럽 등 수출시장 다변화 ▶생산실적 증가세 지속 ▶기능성화장품 꾸준한 성장 등을 꼽았다.

한류 바람에 힘입어 동남아, 유럽 등으로 수출지역이 다변화되면서 베트남 96.9%, 인도네시아 60.8%, 영국 92% 등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중국은 사드 영향에도 불구하고 23.1% 증가했다.

기능성화장품은 지난해 생산액이 전년보다 9.3% 늘어난 4조8558억원로 최근 5년간 평균 성장률은 17.9%에 달했다.

   
▲ 연도별 실적 및 업체 현황. [자료=식약처]
   
▲ 2017년 상위 20개 제조판매업체 생산실적.
화장품 유형별로는 기초화장용이 7조6178억원(56.3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색조화장용 2조1417억원(15.85%), 두발용 1조 5298억원(11.32%), 인체 세정용 1조2601억원(9.32%) 등 순이었다.

아모레퍼시픽이 지난해 4조898억원을 기록해 생산실적 1위를 지켰지만 전년보다 3000억원 줄어 점유율은 33.64%에서 30.26%로 낮아졌다.

생산실적 2위를 차지한 LG생활건강은 전년에 비해 3847억원 늘어난 3조9672억원을 기록하며 점유율은 27.45%에서 29.35%로 상승했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의 점유율 격차는 1% 미만으로 좁혀졌다.

애경산업 3998억원, 이니스프리 1905억원, 코리아나화장품 1724억원, 카버코리아 1666억원으로 3~6위를 차지한 가운데 다단계판매 업체 애터미는 전년보다 16.7% 증가한 1364억원(점유율 1.01%)을 기록하며 7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애터미는 2016년 1169억원(점유율 0.9%)으로 생산실적 9위를 차지했다.

에이블씨엔씨가 1286억원, 더페이스샵이 1223억원, 코스토리가 1108억원으로 10위권 안에 들었다.
현행 화장품법은 화장품의 전부 또는 일부(2차 포장 또는 표시만의 공정은 제외)를 제조하려는 자를 제조업자, 그 제조(위탁 제조 포함)한 화장품 또는 수입한 화장품을 유통·판매하려는 자를 제조판매업자로 각각 정의해 식약처에 의무적으로 등록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법 제3조 제1항).

제조판매업자는 같은 법 시행규칙에 따라 화장품의 생산실적 또는 수입실적, 화장품 제조과정에서 사용된 원료의 목록 등을 매년 2월말까지 식약처에 보고해야 하는데, 이 경우 생산실적은 제조가 아닌 판매를 기준으로 보고해야 한다. 제조업체가 화장품을 직접 판매하지 않고 판매업체에 공급할 경우 생산실적은 제조판매업체에 잡힌다. 액수는 공장도가격으로, 수출액도 포함된다.

김순희기자  |  ksh@maeilmarketing.com
김순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꿈꾸는 사람들 | 제호 : 매일마케팅신문 |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91나길 2-3, 1-201 | 대표전화 : 02-6203-0201 | 팩스번호 : 02-6227-0201
등록일 : 2013년 11월 8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2866 | 발행인·편집인 : 김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순희
Copyright © 2013 매일마케팅신문. All rights reserved.